•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결국 특검이 필요하다는 김경수 의원의 자백”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4.15 13:29:26 | 수정 : 2018.04.15 13:29:33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15일 “어설픈 거짓 변명은 결국 또 다른 단서를 낳는 법이다. 민주당 당원들에 의한 댓글 조작 배후로 지목된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자백이었다”고 논평했다.

이어 “특검이 불가피한 이유는 첫째, 지난 대선때 수많은 그룹과 팀들에 의해 문재인 후보를 위한 대대적인 댓글 조작이 있었고 그것을 사전에 알고 있었음을 자백했다. 둘째, 김경수 의원은 이미 삭제했다는 텔레그램 대화를 통해 댓글 조작자들에게 감사표시를 했고, 그 댓가로 인사청탁을 해왔음을 자백했다. 셋째, 청탁을 거절하자 현정부에 대한 비판 댓글로 협박을 해왔다며 조작 세력의 존재와 대선 당시의 활동 사실을 거듭 자백했다”고 전했다.

또 “김경수 의원의 말처럼 대선 당시 대가를 바라고 접근한 수많은 이들 중 일부였고 청탁을 거절했다면 자신의 결백을 위해 대화내용을 저장하는 것이 초짜들도 아는 기본 중에 기본”이라며 “김경수 의원이 댓글 조작세력과의 대화를 지운 것은 자신이 배후자라는 기록을 지운 것이다. 정권 유력 실세가 그 정권을 만드는 선거에 대대적인 여론조작을 조장했고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특검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권성주 대변인은 “전 정권의 댓글조작에 대한 공격과 부정부패에 대한 분노에 기반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라며 “철저하고 객관적인 특검을 통해 이 정권이 의혹을 씻고 유지될 수 있는지, 이 정권의 존립기반 자체도 부패와 조작이었는지 한 치 의문도 남김 없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