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남 소재 피부과 이상반응 환자 중 7명 중환자실 입원

보건당국, 감염 또는 기타 사고 등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조사

조민규 기자입력 : 2018.05.09 13:46:54 | 수정 : 2018.05.09 13:46:58

최근 강남 소재 피부과에서 시술 후 이상반응으로 병원으로 후송된던 환자 중 7명은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7일 강남구 소재 의료기관에서 시술을 받은 다수의 환자에서 이상증상이 발생했다는 신고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시청, 강남구보건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서울강남경찰청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원인 파악을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해당 의료기관의 5월7일 내원환자 29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그 중 20명은 발열·어지러움·혈압 저하·오심 등을 호소했고 모두 프로포폴을 투여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 증상이 없는 9명 중 1명은 프로포폴을 투여 받았고, 8명은 투여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

성·연령별로는 20대 6명(전부 여성), 30대 12명(여성 11명, 남성 1명), 40대 2명(전부 여성)이었다. 이 중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가 7명, 일반병실 9명, 응급실 1명 등 17명이 입원 중이고, 3명은 퇴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주사제, 시술준비과정 등에 대해 해당 의료기관 종사자를 면담조사하고, 5월 7일 내원한 29명에 대한 의무기록을 검토하여 투약 현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시와 강남구보건소는 5월 1일 이후 해당 의료기관 내원자의 증상발생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 완제품을 수거해 제품 오염에 대해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또 해당 의료기관에서 사용한 개봉 주사제, 프로포폴, 주사기 등 총 41종의 검체를 채취해 서울 보건환경연구원이 미생물 검사를 진행 중이며, 치료 의료기관에서 혈액 배양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감염 또는 기타 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 중이며, 미생물 검사를 계속 진행하면서 신고일 이전 진료자 조사, 입원환자 경과 관찰 및 추가 환자 발생감시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