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속도로서 의식 잃은 운전자 차량 추월해 막은 ‘의인’

강승우 기자입력 : 2018.05.29 13:46:47 | 수정 : 2018.05.29 13:46:53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발견하고 이 차량을 추월해 진로를 막아 2차 사고를 예방한 의인이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사진= 창원소방본부]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발견하고 이 차량을 추월해 진로를 막아 2차 사고를 예방한 의인이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29일 오전 1014분께 1t 트럭을 몰고 중부내륙고속도로를 달리던 A(44)씨는 마산 내서에서 대구 방향 칠원 톨게이트 1지점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

A씨가 의식을 잃으면서 이 트럭은 비틀비틀 지그재그로 주행했다.

1차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200~300m 달리다가 편도 2차로를 가로질러 맨 오른쪽 갓길에서 계속 달리고 있었다.

마침 이 장면을 이 트럭 뒤를 달리고 있던 박세훈(45)씨가 목격했다.

박씨는 A씨의 1t 트럭이 갓길로 주행하는 동안 추월해 자신의 NF쏘나타 차량으로 1t 트럭을 막아섰다.

박씨의 이 같은 용기 있는 행동에 다행히 2차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병 때문에 갑자기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씨는 차를 완전히 세운 뒤 119112에 신고하고 A씨가 병원으로 옮겨지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보고 나서야 현장을 떠났다.

박씨의 선행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경찰에 넘겨준 블랙박스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창원소방본부 관계자는 박씨의 의로운 행동 덕분에 아무도 다치지 않고 무사히 위기를 잘 넘겼다. 이 같은 결정을 내리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