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기자의 생활팁] 냉감·신축 소재 기능성 유지하는 교복 관리법

교복 안쪽 라벨 보고 관리법 익히는 것 중요

구현화 기자입력 : 2018.06.07 05:00:00 | 수정 : 2018.06.05 10:21:41


6월의 시작과 함께 30도에 육박하는 초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성인들과 달리 학생들은 매일 같은 교복을 착용하기 때문에 기능성 학생복에 대한 의존도가 더욱 높을 수 밖에 없다. 

게다가 한 두벌의 교복으로 여름을 지내기 때문에 사복보다 세탁 횟수도 많아져 의류 기능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능성 의류 관리 방법을 체크해둬야 한다. 엘리트학생복에서 3년 내내 새것처럼 기능성을 유지할 수 있는 교복관리법을 소개한다.

형지엘리트 마케팅팀 관계자는 ”여름 교복은 학생들이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쿨링 소재나 신축성이 뛰어난 고기능성 원단을 사용한다”며 “최근 교복들은 품질과 내구성이 뛰어나 교복 안쪽 라벨의 세탁 방법을 살펴보고 몇 가지 관리법만 익혀둔다면 뛰어난 기능성을 오래도록 유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 냉감 소재 상의는 중성 세제로 미지근한 물에서 세탁

냉감 소재 교복은 기능성 원단을 사용하거나, 원단 표면을 가공해서 심한 마찰이나 고열을 가하면 기능성이 저하될 수 있다. 30℃ 내외의 미지근한 물에서 일반 세제가 아닌 울 샴푸 같은 중성세제를 사용해 물세탁을 하면 기능성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탈수는 약한 모드로, 건조기를 사용해야 한다면 기능성 모드를 적용하자. 다른 옷이나 세탁기, 건조기 내벽과 마찰이 없도록 세탁망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 신축성이 뛰어난 하의는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건조

하의는 신축성이 뛰어난 원단으로 활동성을 강조한 제품들이 많다. 역시 중성 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손세탁을 하면 신축성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건조 시에는 약한 탈수 모드로 물기 제거 후 의류건조기 대신 옷걸이나 건조대를 활용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리는 것이 좋다. 특히, 하의는 엉덩이 부분 마찰로 번들거림이 생길 수 있는데 해당 부위에 물을 살짝 뿌려 옷걸이에 보관하거나, 식초와 물을 1:2로 희석해 다림질에 사용하면 번들거림 제거에 효과적이다.

◆ 부분 오염은 발견 즉시 제거할 것

여름에는 땀과 피지가 많아 오염이 잘 되는데 이를 방치할 경우 황변 현상이 일어나 세탁을 해도 묵은 때처럼 지워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 카라와 소매 끝 생활 얼룩은 샴푸를 묻혀 세탁하면 잘 지워진다. 또한 볼펜이나 끈끈이 자국은 물파스를 문지르면 얼룩을 제거할 수 있다. 음식물이 묻은 부위는 최대한 빨리 주방 세제로 닦아주고, 진흙이나 흙먼지는 빨래 비누로 지워주면 효율적으로 오염을 처리할 수 있다.

구현화 기자 ku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