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이코스, 글로·릴보다 타르 니코틴 배출량 많아”

조현우 기자입력 : 2018.06.07 11:18:22 | 수정 : 2018.06.07 13:52:37

필립모리스의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에서 경쟁제품인 ‘릴’과 ‘글로’보다 최대 2배 이상 많은 니코틴과 타르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궐련형 전자담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대상 제품은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앰버), BAT코리아의 글로(브라이트 토바코), KT&G의 릴(체인지)다.

 

식약처 분석 결과 3개 제품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은 아이코스가 0.5㎎으로 가장 많았으며 릴 0.3㎎, 글로 0.1㎎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담배 상위 100개 제품 기준 함유량인 0.01~0.7㎎과 비슷한 수준이다.

타르 함유량도 아이코스가 9.3㎎으로 가장 많았으며 릴 9.1㎎, 글로 4.8㎎ 순으로 조사됐다. 세 제품 모두 일반 담배 타르 함유량 기준인 0.1~8㎎ 수준이었으며 아이코스와 릴은 오히려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암 유발 유해물질도 배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포름알데히드는 1.5~2.6㎍, 벤젠은 0.03~0.1㎍이 검출됐다.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벤조피렌도 최대 0.2ng 검출됐다.

해당 성분들은 모두 국제 암연구소가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 성분이다.

분석항목은 일반담배 의무표시성분인 니코틴과 타르를 포함해 WHO 저감화 권고성분인 △니트로소노르니코틴(NNN)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NNK) △포름알데히드 △아세트알데히드 △아크롤레인 △벤젠 △1,3-부타디엔 △일산화탄소 등 11개 항목이다.

식약처는 분석방법에 대해 국제 공인 분석법인 ISO(국제표준화기구)법, HC(헬스 캐나다)법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해 연구해온 일본ㆍ중국ㆍ독일 정부에서도 ISO법이나 HC법을 적용한 바 있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벤조피렌과 벤젠 등 인체발암물질이 포함돼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지금까지의 연구자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