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기덕 감독, 성폭력 의혹 부인 “난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

김기덕 감독, 성폭력 의혹 부인 “난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6.12 17:29:28 | 수정 : 2018.06.12 17:29:31


영화감독 김기덕(58)이 자신을 둘러싼 성폭력 의혹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감독은 이날 오후 1시30분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홍종희 부장검사)의 고소인 조사에 앞서 "저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 방송에 나온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영화를 만들면서 저 나름대로는 인격을 갖고 존중하면서 배우와 스태프를 대했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부분들은 섭섭함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이렇게 은혜를 아프게 돌려주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지난 22년 동안 23편의 영화를 만들면서 나름 작은 성과가 있었다. (성폭력 의혹을 다룬 ‘PD수첩’은) 그런 감독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가 없는 아주 무자비한 방송"이라며 MBC ‘PD수첩’을 비판했다.

김 감독은 여배우 A씨가 지난해 자신을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고소했다가 '혐의없음' 처분이 난 것을 두고 최근 A씨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역고소했다. 지난 3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란 보도물을 방영한 ‘PD수첩’ 제작진과 이에 출연한 A씨 등 2명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에 포함했다.

앞서 A씨는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중 김 감독이 성관계를 강요하거나 남성배우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도록 했다며 지난해 여름 그를 고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성폭력 혐의는 모두 무혐의로 판단하고 김 감독이 A씨의 뺨을 때린 혐의만 약식기소했다.

A씨는 검찰의 무혐의 판단에 불복해 재정신청을 냈으나 서울고법 형사31부(배기열 부장판사)는 지난달 18일 "불기소 처분이 부당하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며 이를 기각했다. 재정신청은 검찰이 기소하지 않기로 한 사건에 대해 법원에 검찰 처분의 불법·부당 여부를 가려달라고 요청하는 절차다.

검찰은 이날 김 감독의 주장을 들어본 뒤 A씨 등을 상대로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점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