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고 미들급은 누구' 골로프킨-알바레스, 9월16일 재대결 펼친다

골로프킨-알바레스, 9월16일 재대결 펼친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18.06.14 09:42:11 | 수정 : 2018.06.14 09:48:23

게나디 골로프킨(좌)와 알바레스(우). 사진=AP 연합뉴스

게나디 골로프킨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의 맞대결이 9월 펼쳐진다.

AFP통신은 14일(한국시간) 두 선수의 재대결이 9월1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다고 보도했다.

현 복싱계 미들급 최고의 양대 산맥으로 불리는 골로프킨과 알바레스는 지난해 9월17일 세계 미들급 4대 기구 통합 타이틀전을 벌였다. 하지만 골로프킨의 뛰어난 경기력에도 12라운드 끝에 무승부로 끝이 나며 잡음을 낳았다. 

여기에 5월6일 재대결을 앞두고 알바레스가 약물 복용 논란을 빚으며 재대결이 무산됐다. 알바레스는 근육 강화 성분이 들어있는 클렌부테롤을 복용한 혐의로 6개월 선수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본래는 1년간 선수 생활 징계를 받아야 되지만 오염된 고기를 먹었다는 알바레스 측의 주장을 네바다주 체육위원회가 일부 인정했기 때문이다.

한편 골로프킨은 그 사이 바네스 마티로시안과 맞붙어 2라운드 1분53초 만에 KO승을 거두고 20차 방어에 성공했다. 골로프킨은 이로써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가 세운 미들급 역대 최다인 20차 방어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