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통위, KBS·방문진 이사 선임 절차 개시…시민단체 “정치권 개입 우려”

임중권 기자입력 : 2018.07.02 15:39:35 | 수정 : 2018.07.02 15:39:38

이효성 방통위 위원장이 KBS 현장에 방문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한국방송공사(이하 KBS)와 MBC 최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이사 선임 절차를 개시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정치권 개입을 우려하고 나섰다. 

방통위는 2일 전체회의를 열고 MBC 최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와 KBS 이사 선임 절차를 개시했다. 공모기간은 오는 13일까지 총 12일간 공개모집으로 진행된다.

방통위에 따르면 이번 공개모집은 국민 참여 확대와 절차적 투명성 확보를 위해 이사 후보 지원자들이 작성한 지원서를 방통위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방통위는 국민들로부터 오는 16일부터 약 일주일간 지원자들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후보자 선정 시 활용할 계획이다. 시민들의 의견은 상임위원들에게 전달돼 이사 선임에 참고 자료로 이용된다.

그동안 지원자를 비공개해왔던 방통위는 이번 이사 선임에는 지원자의 간단한 신상 명세·주요 경력·지원 동기·직무 수행계획 등이 담긴 국민의견수렴형 지원서를 따로 제출받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중복 지원도 차단됐다. 이번 KBS·방문진 이사 후보자 공모에 참가한 지원자는 다음달 중 실시 예정인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이사 공모에 지원할 수 없다.

한편, 이날 전국 241개 시민사회 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방통위 의결 직후 방통위 앞에서 “공영방송 이사 공모가 여전히 정치권의 추천으로 좌우될 것”이라며 “공영방송 이사 선임에 시민참여와 공개 검증을 보장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방통위가 발표한 선임안은 시민 권한이 불분명하며 여론을 얼마나 참고했는지 알 수 없다”며 “정치권의 개입과 압박을 원천 차단, 법률상 대표성·다양성을 실현하기 위해 시민이 참여하고 공개 검증하는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주장은 방통위가 시행하는 국민 의견수렴형 지원서 상으로는 지원자가 정당·외부 인사의 추천을 받았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시민단체는 기존 정치권의 공영방송 이사 ‘나눠먹기’ 관행이 되풀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자체적으로 시민검증단을 구성하고 운영해 이번 공영방송 이사 후보들을 공개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다. 제보센터도 설치해 공영방송 이사로 지원한 모든 사람에 대한 제보도 받기로 했다.

임중권 기자 im918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