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 대통령 “韓·印 달에 발자국 남기는 멋진 상상 해본다”

송금종 기자입력 : 2018.07.10 22:22:00 | 수정 : 2018.07.10 22:23:27

연합뉴스

“양국(한국과 인도)이 함께 달에 발자국을 남기는 멋진 상상도 해본다”

인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도 대통령궁에서 열린 람 나트 코빈드 대통령 주최 국빈 만찬에 참석해  “한국과 인도가 양국 강점을 살린 호혜적 협력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나마스까르('안녕하십니까라는 뜻의 인도식 인사)”라는 인사로 만찬사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는 수천년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가 살아 숨쉬고 있다”며 "최근에는 역동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세계 경제발전의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덕담을 했다.

이어 “인도의 다양을 포용하며 통합 지도력을 발휘하고 계신 코빈드 대통령님과 국민 공복으로 경이로운 인도 발전을 이끌고 계신 모디 총리님께 깊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틀 전 인도 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 사원을 찾았다”며 “세계 최대 규모 힌두사원을 둘러보며 인류 정신문명을 이끈 인도 저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인도에서 시작된 또 하나의 세계 종교인 불교는 고대 아유타국의 허황후와 인도 고승 마라난타를 통해 한국으로 전파, 한국 전통문화 뿌리가 됐다. 불교정신은 한국 국민들에게 자비와 평등 정신을 심어줬고 양국 국민 마음을 더욱 가깝게 이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의 시골집 근처에 석가모니 부처님 진신사리가 모셔진 통도사라는 고찰이 있다. 며칠 전 통도사를 비롯한 7개 산사가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큰 경사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인도에서부터 전해진 불교가 한국인의 삶 속에 뿌리내려 인류의 자산이 된 것”이라며 “저는 양국 미래 세대에게 더 귀하고 값진 유산을 물려주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인도 베다 경전을 인용해 만찬사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 베다 경전에서 함께 걷고, 함께 움직이고, 함께 생각하고, 함께 문제를 풀어나가는 진정한 친구가 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도와 한국이 그런 친구가 되자는 마음으로 건배를 제의하고 싶다. 코빈드 대통령님 내외와 모디 총리님의 건강과 행복, 양국의 영원한 우정과 번영을 위해 건배”라고 만찬사를 마쳤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