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6월 가계대출 증가폭, 전월比 5000억원 감소…신용대출 증가세 둔화

조계원 기자입력 : 2018.07.11 12:00:00 | 수정 : 2018.07.11 10:22:49

6월중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전월 대비 5000억원 감소했다. 특히 신용대출의 증가세가 크게 둔화됐다.

금융위원회 및 금융감독원은 6월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6조3000억원으로 전월(6.8조원)대비 5000억원 줄어들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봐도 1조4000억원 감소했다.

은행권은 6월중 가계대출이 5.0조원 증가해 전월 대비 증가폭이 3000억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의 증가규모도 1조3000억원을 기록해 전월 보다 증가폭이 1000억원 줄어들었다.

주담대의 경우 6월중 가계대출 감소에도 개별대출 증가에 따라 증가 규모가 늘어났다. 6월중 은행권의 주담대는 3조2000억원 늘어나 전월보다 증가폭이 3000억원 확대됐다. 제2금융권은 전월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신용대출은 6월중 은행권이 9000억원 증가해 전월(1.5조원) 대비 증가폭이 크게 감소했다. 제2금융권 역시 6월중 증가규모가 2000억원에 그쳐 전월보다 5000억원 줄어들었다.

금융당국은 신용대출의 연초 증가세가 다소 안정화되면서 6월 들어 증가폭이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올해 1~6월 중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33.6조원)는 2015~2017년 동기간 중 최저수준으로, 누적 증가세도 지속적으로 둔화되는 추세다.

다만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계대출은 통상 하반기에 증가하는 경향이 있고 가계부채 증가속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소득 증가속도 등을 감안할 때,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