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더 똑똑해진 인천공항 안내 로봇, 21일부터 정식 운영

이현준 기자입력 : 2018.07.11 14:47:33 | 수정 : 2018.07.11 14:47:20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1일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서 인천공항 2세대 안내로봇 ‘에어스타(AIRSTAR)’의 다양한 기능을 선보이는 시연회를 개최했다.

에어스타는 자율주행, 음성인식 기능과 인공지능 등 각종 첨단 ICT 기술이 접목된 안내 로봇이다.

에어스타는 지난달부터 인천공항 터미널 내에서 시범운영 중이며 오는 21일부터 출국장, 면세지역, 입국장의 수하물수취지역 등 제1·2여객터미널에 각각 8대, 6대가 투입돼 정식으로 운영된다.

에어스타는 세계 최초로 공항에서 정식으로 운영되는 안내 로봇이다. 다른 공항의 경우 대부분 시범 운영되고 있다.

인천공항 여객들은 에어스타에게 말을 걸거나 터치스크린 조작, 바코드 인식 등을 통해 공항 시설물에 대한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다.

출국 시 에어스타에게 항공편을 말하면 체크인 카운터의 위치를 알려주고 원하는 경우 직접 목적지까지 에스코트 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터치스크린에 편명을 입력해도 길 안내가 가능하다.

에어스타는 출국장 혼잡도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보안검색절차와 기내반입 물품을 알려주며 여객이 포기하는 금지물품을 회수기능도 갖추고 있다.

면세지역에서는 면세점의 위치를 알려주고, 탑승권 바코드를 인식해 실시간 탑승정보와 탑승 게이트 위치를 알려준다.

입국장에서는 수하물 태그의 바코드를 인식하면 수하물수취대의 위치를 안내하고 대중교통 이용 정보까지 제공해준다.

안내 기능 이외에 여객 기념사진을 촬영해 이메일, 문자 등으로 전송해주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에어스타는 2세대 안내로봇으로 1세대 로봇에 비해 자율주행과 음성인식기술이 크게 향상됐고 상호작용 기능도 사람과 로봇 간 직접 소통과 감정표현이 가능한 수준까지 이르렀다.

움직이는 물체가 많은 터미널 내에서 스스로 이동하며 정확하게 길을 찾고 “조심하세요”라고 말하며 장애물을 피할 수 있다.

한·영·중·일 4개 국어 음성인식이 가능하며 움직이는 머리부를 도입해 14가지의 감정표현도 가능하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앞으로 드론,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자율주행셔틀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선도적으로 도입해 미래를 앞당기는 첨단 스마트공항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인천=이현준 기자 chungsongha@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