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항제철소, 충분한 휴식으로 혹서기 질병 예방한다

혹서기 대비, 점심시간 연장

성민규 기자입력 : 2018.07.12 17:41:15 | 수정 : 2018.07.12 17:10:19

무더위에 지친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시원한 물을 마시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오는 16일부터 외주파트너사 직원을 대상으로 점심시간을 연장하는 등 혹서기를 대비해 쾌적한 근무 여건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혹서기에 야외 작업이 많은 기계, 전기, 토건, 도장 등 17개 정비 외주파트너사 2000여명을 대상으로 점심시간을 기존 1시간에서 1시간 30분으로 연장한다.

이번 결정은 본격적인 혹서기가 시작되면서 작업자들이 적절한 휴게시간을 통해 일사병 등 혹서기 질환을 예방하고 정비품질을 확보하기 위한 것.

포항제철소는 폭염주의보 발효 시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일 2회 이상 별도의 휴게시간을 마련하는 등 근무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는 혹서기에 대비, 지난 2014년부터 5년 연속으로 점심시간을 연장해 왔다.

포항=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