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현수-채은성 쌍끌이’ LG, 삼성 꺾고 8월 첫 승

‘김현수-채은성 쌍끌이’ LG, 삼성 꺾고 8월 첫 승

문대찬 기자입력 : 2018.08.10 22:40:36 | 수정 : 2018.08.10 23:01:56

사진=연합뉴스

LG가 삼성을 우여곡절 끝에 꺾었다. 

LG 트윈스는 1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12-10으로 승리했다. 8연패를 벗어난 LG는 6위 삼성의 추격을 뿌리쳤다.

선발 투수 차우찬이 3⅓이닝 8피안타(1홈런) 4볼넷 8실점으로 무너졌지만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기어이 승리를 따냈다. 삼성은 마운드가 무너지며 5위 자리를 빼앗는 데 실패했다.

선취점은 삼성이 냈다. 박해민이 차우찬을 상대로 3루타를 때려냈다. 뒤이어 구자욱의 적시타로 득점했다. LG도 반격했다. 2회 2사 후 안타를 때린 양석환이 수비 실책을 틈타 2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오지환의 2루타, 유강남의 안타가 터지며 2득점했다. 양원혁의 내야 안타, 그리고 박용택의 적시타로 3-1로 역전에 성공했다. 

3회 삼성이 다시 균형을 뒤집었다. 1사 후 이원석이 볼넷, 다린 러프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김헌곤의 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1점을 따라 붙었다. 뒤이어 배영섭의 안타,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손주인의 희생 플라이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3회말 LG 타선이 힘을 냈다. 선두타자 김현수의 안타, 채은성의 우중간을 가르는 큼지막한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삼성이 4회 대량 득점했다. 1사 후 구자욱의 안타, 김성훈의 볼넷, 러프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뒤이어 김헌곤의 스리런 홈런이 터지며 8-4까지 점수가 벌어졌다. 

6회 LG도 빅이닝을 만들었다. 2사 1루 상황에서 유강남이 2루타를 때려냈고, 서상우와 박용택이 연속 볼넷을 얻어냈다. 이형종도 보니야에게 볼넷을 얻어내며 밀어내기 득점에 성공했다. 보니야를 이어 권오준이 마운드를 이어 받았지만 LG 타선을 이겨내지 못했다. 김현수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폭투와 겹쳐 채은성의 2루타까지 터지며 LG가 10-8로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8회에도 박용택의 볼넷, 상대 폭투 등으로 2득점을 내 승기를 가져왔다.

삼성은 9회 마무리 정찬헌을 상대로 2득점 하는 등 추격에 나섰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무릎을 꿇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