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종차별 폭행’ 코코린, 피해자에 “아직 살아있다니 운이 좋다”

‘인종차별 폭행’ 코코린, 피해자에 “아직 살아있다니 운이 좋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0.12 09:35:29 | 수정 : 2018.10.12 09:35:40

알렉산드로 코코린. 사진=야로셰브스키 SNS

러시아 축구 대표팀에도 몸을 담았던 알렉산드로 코코린이 폭행을 저지르고도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아 논란이 커진다.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속 알렉산드로 코코린과 크라스노다르의 파벨 마마에프는 지난 8일(한국시간) 식사 중인 손님의 머리를 의자로 가격했다. 피해자는 한국계 공무원 데니스 박으로 코코린 일행은 폭행을 넘어 인종차별 행위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BBC’, ‘가디언’ 등 유력 매체에 따르면 코코린은 최대 7년형에 처할 수 있다. 소속 구단 제니트도 큰 분노를 표해 축구선수로서의 생명이 끝날 수 있다.

하지만 코코린은 반성의 기미가 없다. 러시아 매체 ‘RT SPORT’의 알락세이 야로셰브스키 기자는 11일 SNS를 통해 수갑을 찬 코코린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코코린은 수갑을 찬 양 팔을 자랑하듯 펼쳐 보이며 웃음을 짓고 있다.

또 RT는 12일 피해자 친구의 법적 증언을 공개했다. 매체는 “데니스 박이 코코린과 마마에프로부터 큰 위협을 받았다. 두 선수가 데니스 박에게 ‘아직 살아있다니 운이 좋은 줄 알아’라고 협박했다”라고 보도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