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릴 켈리, 실책에도 끄떡없는 에이스

메릴 켈리, 실책에도 끄떡없는 에이스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1.07 21:54:07 | 수정 : 2018.11.07 22:10:08

사진=연합뉴스

SK 와이번스의 외국인 투수 메릴 켈리가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켈리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 4승제)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무자책) 호투를 펼쳤다. SK는 두산에 5-2로 승리하며 시리즈 2승1패로 앞섰다.

켈리는 5회까지 단 한 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는 등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3회 1사 후 정진호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준 것을 제외하곤 결점을 찾아볼 수 없었다.

SK 내야진의 실책으로 인해 흔들렸지만 대량실점을 허용하진 않았다.

5회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이 나오며 선두타자 양의지를 출루시킨 켈리는 오재일의 땅볼, 김재호의 안타로 첫 실점했다. 정진호를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오재원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헌납했다. 하지만 켈리는 허경민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이닝을 매듭지었다. 

6회 나온 또 한 번의 실책 속에 위기를 맞았지만 켈리는 평정심을 잃지 않았다.

1사 후 2루수 강승호의 실책이 나온 뒤 최주환에게 우전 안타, 양의지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오재일의 땅볼로 3루 주자를 홈에서 아웃시키며 실점을 막았고 이어 김재호까지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없이 6회를 끝냈다. 

켈리는 7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으로 이닝을 막았다.

SK는 켈리의 호투에 힘입어 8회 로맥과 이재원의 홈런으로 7-2까지 앞서며 승기를 굳혔다. 

SK는 그간 강점으로 여겨졌던 선발진이 포스트시즌에서 부진하면서 고심이 깊었다. 

하지만 켈리의 호투로 인해 향후 시리즈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