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韓물가상승률, G7평균 4년만에 하회…체감 물가와 괴리 벌어져

한전진 기자입력 : 2019.02.11 09:49:06 | 수정 : 2019.02.11 12:57:59

지난해 한국의 물가상승률이 4년 만에 주요 7개국(G7)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연평균 소비자물가(CPI) 상승률은 1.5%로 G7 평균치인 2.1%보다 0.6%포인트 낮았다.

저성장 상태에 진입해 물가가 안정된 G7 국가 평균치보다 한국의 물가상승률이 낮았던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다.

G7 국가 중에선 일본(1.0%)과 이탈리아(1.1%) 2개국만 물가상승률이 한국보다 낮았다. 미국(2.4%), 영국(2.3%), 캐나다(2.3%), 독일(1.9%), 프랑스(1.9%)는 모두 한국보다 높았다.

지난해 OECD 회원국의 평균 물가상승률도 2.6%로 한국보다 높았다.

물가 하락은 국가 경제 전체로 보면 수요가 부진하고 경제 활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어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국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물가상승률이 2%를 하회하고 있다. 한국은행의 물가목표(2%)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전체 물가상승률은 선진국 평균을 밑돌았지만, 서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 물가는 빠르게 올랐다.

지난해 한국의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는 2.8% 상승했고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 물가의 상승률은 2.3%로 작년 1.1%의 2배를 넘었다. 음식 및 숙박 물가도 3.0% 높아졌다.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