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아지 던져 죽인 여성 “죽을 거라 생각 못 했다…평생 반성할 것”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2.12 09:46:56 | 수정 : 2019.02.12 09:56:35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3개월 된 몰티즈를 던져 죽게 한 여성이 “죽을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 평생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1일 이 여성은 “사장님이 ‘환불해줄 수 있는데 기분이 나빠서 못 해준다’는 말에 화가 나 강아지를 던졌다”며 “죽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서적 안정을 위해 데려왔는데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키울 생각에 스트레스가 와 환불을 요청했었다”며 “가게에서는 ‘환불은 안 된다’라고 잘라 말했다”고 주장했다. 

여성은 “끝까지 환불을 안 해준다고 하다가 ‘환불 해줘도 되는데 당신이 내 기분을 상하게 해서 안 해줄 거다’라는 말을 듣고 너무 화가 나 강아지를 사장 가슴팍으로 던졌다. 반사적으로 받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날 아침에 차분해진 마음으로 강아지에게도, 사장에게도 미안하다고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는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며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가 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반성했다. 또 “욕먹을 짓 했다는 것 인정한다. 더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며 “평생을 반성하면서 봄이 되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