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

강승우 기자입력 : 2019.02.15 15:27:59 | 수정 : 2019.02.16 01:05:43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그리스 최대 해운사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사로부터 17만4000㎥ 규모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그리스 최대 해운사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사로부터 17만4000㎥ 규모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1년 상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첫 계약 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에만 102척의 선박을 발주한 최대 고객이다.

특히 최악의 수주 절벽 상황과 경영난을 겪은 2015년 이후에만 26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현대중공업의 인수설이 불거진 이후에도 선박을 발주하는 등 대우조선해양에 신뢰를 보내고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시장을 선도하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지속적으로 발주를 이어간다는 것은 시장 상황이 점차 나아지고 있다는 신호로 LNG운반선 추가 발주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회사는 M&A와 상관없이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영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LNG운반선 1척 등 총 7척, 7.4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거제=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