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말더듬, 쉰 목소리… ‘새 학기 증후군’ 아시나요?

말더듬 방치시 성인 말더듬 이어져… 목 혹사 쉰 목소리 및 목 통증 성대질환 악화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3.13 13:17:45 | 수정 : 2019.03.13 13:17:49

사진=프라나이비인후과

새 학기를 맞아 말더듬이 있는 학생이나 목이 잘 쉬고, 잦은 목 통증을 느끼는 교사들은 목 건강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말더듬 증상이 있는 학생은 말더듬으로 인한 심리적 위축과 스트레스로 주변 사람들과의 대화를 꺼리고 피하게 돼 교우관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교사는 과도한 성대 사용으로 발생한 쉰 목소리나 목통증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방치하다 결국 성대결절, 성대폴립 등 성대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말더듬’이란, 말을 할 때 시기와 리듬이 부적절한 패턴으로 나타나는 일종의 유창성 장애로, ‘ㅎㅎㅎㅎ 하 하 학교’와 같이 첫 말을 반복하거나 말이 막혀서 다음 말로 진행이 안 되는 경우, 한 음을 길게 끌어서 다음 음으로 연결 하는데 어려움이 생기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확실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대게 심리적 요인과 언어 중추조절 이상을 원인으로 꼽는다.

보통 말더듬은 말을 한창 배우는 시기인 3~4세에 많이 나타났다 60% 이상 자연 치유된다. 그러나 정상적인 시기에 나타난 말더듬을 잘못된 것으로 지적 받거나 혼나는 등 외부적 충격으로 인한 공포, 불안감 때문에 증폭돼 청소년기까지 이어질 수 있다. 

말더듬이 있는 아이들은 낯선 환경에 노출되면 스트레스로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고, 이로 인해 친구들과의 대화를 꺼리고 피하다 보면 교우관계나 학교생활 자체가 힘들어질 수 있으므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집에서는 가급적 아이가 천천히 말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소리를 내어 책을 천천히 읽거나 노래를 편하게 부르는 연습을 도와주는 것도 좋다. 또한 이비인후과 전문의와 언어치료사를 통해 3~6개월 이상 유창성을 촉진하는 훈련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또한 매일 4~5시간 이상 수업을 하는 교사의 성대는 직업 특성상 손상되기 쉽다. 교사들은 장시간 큰 소리로 수업을 하다 보니 목이 쉬는 날이 많고, 쉰 목소리가 회복되지 않은 상태로 수업을 지속하는 경우도 많아 성대에 무리가 가기 쉽다. 

그러나 대부분의 교사들이 바쁜 수업 일정 때문에 증상을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성대 점막에 염증성 반응을 일으켜 강한 성대 접촉이 생기는 성대결절이나 성대 점막 안쪽에 출혈이나 부종으로 종기가 형성되는 성대폴립으로 발전할 수 있다.

안철민 프라나이비인후과 원장은 “보통 쉰 목소리나 말더듬과 같은 증상은 질환으로 인식하지 않는데 이는 분명 ‘음성질환’에 해당하는 만큼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며 “특히 소아청소년기에 나타나는 말더듬은 방치하면 성인 말더듬으로 이어질 수 있고, 잦은 성대 사용으로 지속되는 쉰 목소리와 통증은 음성질환을 알리는 신호이므로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