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분양가 상한제 아파트, 부동산 거래절벽 해소 못해

안세진 기자입력 : 2019.03.15 04:00:00 | 수정 : 2019.03.15 00:03:54

지난해 9·13부동산대책 이후 주택시장에 불어 닥쳤던 거래절벽 현상이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 단지가 이른바 로또청약 열풍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봤다. 반면 중개업소 등 현장에서는 분양가 상한제가 인근 시세를 기준으로 산정된다는 점에서 인기 지역의 경우 상한제가 적용되더라도 가격 메리트는 없을 거라고 설명했다.

1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지난해 1월 1만197건, 2월 1만1111건이던 거래량이 올해 1870건, 1589건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3월의 경우 봄철 이사철을 맞아 1만3813건으로 당해 가장 높은 거래량을 자랑했다. 반면 올해는 14일 기준 720건으로 아직 월말까지 2주간의 시간이 남았지만 거래량 증가는 앞으로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규 분양 시장 열기도 시들하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2015~2019년 분기별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올해 1~2월 수도권 아파트 경쟁률은 평균 2.8대1로 지난해 1분기 8.7대1의 3분의1 수준으로 떨어졌다. 2015년 이후 4년여 간의 분기별 경쟁률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업계에선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신규 아파트가 메마른 주택시장에 단비 역할을 할 수 있을 거라 내다봤다. 공공택지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주변시세보다 분양가가 낮게 책정된다. 소위 로또청약이라는 말도 분양가 상한제로 인해 생겨난 것. 상한제가 적용된 단지는 비록 전매제한이 길지만 무주택자들에게는 우선권이 주어진다는 점에서 이점이 있다.

하지만 현장의 목소리는 달랐다. 주변 시세를 기준으로 책정되는 상한제 특성상 인기지역의 경우 상한제가 적용되더라도 여전히 분양가가 높을 거라는 설명이다. 

리얼투데이 장재현 부장은 “상한제의 비중이 크든 않든 주변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된다는 측면에서 어느 정도 수요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입지나 주변 기준점에 따라 모든 단지들이 공통적으로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단지마다 청약 열기가 다르게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컨대 A구역과 B구역에 걸쳐서 분양되는 아파트가 있다면 어느 지역을 기준으로 삼느냐에 따라 가격 메리트가 다르게 작용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단지로 최근 분양한 수원역푸르지오자이의 인근 A부동산중개업소 대표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다고 하더라도 저렴하다고 볼 수 없다”며 “상한제는 주변시세를 기준으로 책정되는데 그 기준이 원체 올라있었다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역푸르지오자이도 지난해 수원에서 최고분양가를 찍었던 화서역파크푸르지오를 기준으로 봤을 때 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것이지, 개인적으로 여전히 높게 측정돼 있다고 본다”며 “여기에 대출규제까지 가해지면서 일부 선의의 피해자도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