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상기 법무부 장관 “버닝썬 사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3.14 19:29:48 | 수정 : 2019.03.14 19:33:48

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4일 최근 논란이 된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해 “경찰이 연루됐다는 보도도 있고 해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버닝썬 운영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빅뱅 멤버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경찰 유착 의혹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일단 경찰수사 상황을 지켜보는 분위기다.

이에 박 장관은 “일단 배당은 서울중앙지검으로 했는데 직접 수사할지 경찰 수사를 지휘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제보자 보호도 중요하고 등장하는 피해 여성들 보호도 중요하다. 마약사건, 탈세, 성매매 등 온갖 것이 다 엉켜 있어 내용이 많다. 이번에 이것을 철저히 밝히지 않으면 두고두고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경찰이 관련돼 있으면 경찰이 수사하면 안된다’는 금태섭 민주당 의원의 발언에는 "신뢰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지만 경찰 수사를 지휘하겠다는 의미인가를 묻는 질의에는 “그렇게 결론이 난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또 “검·경 수사 주체성에 대한 방점보다는 이 사건 실체를 정확히 밝히라는 데 방점이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하고 군 입대를 앞둔 승리에 대해서는 “군과 경찰이 긴밀히 공조하면서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승리는 오는 25일 현역 입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