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살라 중거리포’ 리버풀, 첼시 꺾고 단독 선두

‘살라 중거리포’ 리버풀, 첼시 꺾고 단독 선두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4.15 09:17:04 | 수정 : 2019.04.15 09:17:30

사진=로이터

리버풀이 첼시를 누르고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리버풀 FC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와의 34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맨시티를 밀어내고 다시 단독 선두를 차지했다. 

경기 초반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리버풀이 전반 5분 역습 상황에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마네가 연결한 크로스를 문전의 살라가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첼시도 맞섰다. 전반 19분 윌리안의 패스를 받은 아자르가 문전에서 수비를 따돌린 뒤 슈팅을 때렸다. 

이후엔 리버풀의 분위기였다. 리버풀은 수차례 슈팅을 시도하는 등 첼시의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득점은 없었고 균형이 유지된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 결국 리버풀이 앞서나갔다. 후반 6분 역습 상황에서 피르미누와 살라에 이은 패스를 헨더슨이 크로스로 연결했고 문전에 있던 마네가 헤딩골을 성공시켰다. 

이어 9분에는 후방에서 연결된 반 다이크의 패스를 받은 살라가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든 뒤 멀찍이서 때린 중거리 슈팅이 첼시의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첼시는 후반 10분 이과인을 투입하면서 추격엔 나섰지만 좀처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 13분 아자르가 맞이한 골키퍼와의 1:1 상황마저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면서 무위에 그쳤다. 15분에는 윌리안의 패스를 받아 때린 아자르의 슈팅이 알리송의 선방에 막히기도 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