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학의 수사 중 좌천’ 이세민 전 경무관 “당시 수첩 근거로 진술”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4.15 09:44:18 | 수정 : 2019.04.15 09:55:16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폭력 의혹 등을 조사하다가 좌천성 인사 발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전직 경무관이 검찰에 출석해 “당시 수첩을 근거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이세민 전 경찰청 수사기획관(경무관)은 14일 서울동부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의 조사를 받았다. 뉴시스 등에 따르면 이 전 기획관은 “수사기획관으로 근무할 당시 날짜별로 내용을 메모한 것을 복사해 검찰에 제출했다”며 “2013년도 1월부터 4월까지의 내용을 전부 냈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 김 전 차관 관련 특별수사팀의 수사기획관으로 활동했던 그는 보직 발령 4개월만에 경찰청 부속기관인 경찰대학 학생지도부장으로 전보됐다. 사실상 좌천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당시 김 전 차관 사건을 지휘한 지 1개월가량 된 시점이었다.  

앞서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2013년 박근혜 정부가 김 전 차관의 성폭력 의혹을 수사하던 경찰 지휘부를 좌천시키는 등 수사에 외압을 가한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