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마약밭 한국, 의료계와 금약(禁藥)대책 세울 필요 있다

마약밭 한국, 의료계와 금약(禁藥)대책 세울 필요 있다

유수인 기자입력 : 2019.04.21 04:00:00 | 수정 : 2019.04.19 16:20:13

버닝썬 사태 이후 마약류 불법 유통 및 투약 관련 언론보도가 매일같이 나오고 있다. 온라인에서 쉽게 ‘물뽕(GHB)’을 구입할 수 있다는 소식은 물론 이부진, 로버트 할리, 황하나, 박유천, 배우 양모씨 등 유명인들의 마약류 투약 혐의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일반인의 마약 투약 사건도 있다. 동거 중이던 성형외과 의사 남자친구가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제공해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되고, 바다 위 어선에서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선원이 해경에 붙잡히기도 했다. 이쯤 되니 지금까지 밝혀진 국내 마약 범죄는 새발의 피일거란 생각이 든다. 외국 영화나 드라마에서 보던 일이었지만, 이제는 한국판으로 나와도 이질감이 없을 것 같다.

우려스러운 점은, 마약과 관련된 사건사고가 자주 보도되고 있지만 마약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메시지는 적어 오히려 마약에 대한 ‘안전불감증’이 생기진 않을까하는 것이다. 물론 마약이 신체적‧정신적 해를 가하고 사회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모르는 사람은 없지만, 마약사범은 늘고 있기 때문에 예방 차원의 교육은 필요하다고 본다.

특히 과도한 음주와 흡연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는 데 정부와 의료계가 적극 지원하고 있는 것과 비교했을 때 마약류에 대한 관심은 매우 떨어진다. 지금은 국민 소수의 문제라고 치부할 수 있을지라도 암암리에 행해지는 불법행위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는 음주‧흡연보다 더 클 수 있다. 게다가 의도적으로 의료용 마약류를 상습 투여하는 사건도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계의 참여는 매우 필요하다. 보건당국은 의료계와 함께 금연, 금주와 같은 금약(禁藥)대책 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다.

지난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보건복지부, 법무부, 검‧경찰, 국무조정실 등 12개 부처가 모인 마약류대책협의회는 마약류 수사와 단속·치료·재활 등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마약류 불법 유통 근절을 위해 단속 및 수사를 강화하고, 마약류 중독 치료‧재활교육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더해 국민 대상 예방교육 및 마약근절 캠페인 진행, 의료용 마약류에 대한 의료인들의 적정 처방 유도 지원 등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