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두산, 13안타 퍼부으며 키움 9-3 꺾고 4연승 질주

두산, 13안타 퍼부으며 키움 9-3 꺾고 4연승 질주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4.23 22:28:17 | 수정 : 2019.04.23 22:55:02

사진=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4연승으로 선두를 질주했다.

두산은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키움과의 방문경기에서 13안타를 퍼붓고 9-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4연승을 달린 선두 두산은 18승 8패로 이날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된 2위 SK 와이번스와의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키움은 2연패로 두산과의 시즌 상대 전적 1승 3패가 됐다.

두산은 홍상삼의 손가락 부상에 따라 대체 선발로 나선 좌완 투수 이현호가 4이닝을 1점으로 막고 5-1로 앞선 5회말 김승회로 교체됐다.

반면 최근 2경기 13⅔이닝 무실점 행진을 펼쳤던 키움 선발 안우진은 6이닝 8피안타 7실점으로 무너졌다. 

키움은 1회말 2사 1루에서 재리 샌즈의 중월 3루타로 선취점을 뽑았지만 3회까지 끌러가던 두산이 0-1 4회초 호세 페르난데스, 박건우, 김재환의 3타자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 상황을 만들고 오재일의 2타점 우월 2루타로 전세를 뒤집었다. 

두산은 박세혁의 내야 땅볼로 1점을 추가한 뒤 김재호의 좌중월 2루타로 4회에만 대거 4점을 뽑았다.

5회초에는 페르난데스의 우월 솔로포가 터졌고 6회초 박세혁이 우익 선상 3루타와 김재호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보탰다. 이어 7회초 바뀐 투수 김성민을 상대로 2점을 추가하고 승기를 잡았다.

키움은 5회말 김하성의 2루타, 7회말 이정후의 내야 땅볼로 1점씩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한편, 이날 LG는 기아에 9-2 승리를 거뒀으며 NC는 KT를 4-3으로 꺾었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