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송현정 만세” 댓글 단 이광용 아나운서, 결국 사과

“송현정 만세” 댓글 단 이광용 아나운서, 결국 사과

이은호 기자입력 : 2019.05.10 15:08:33 | 수정 : 2019.05.15 10:35:44

사진=KBS 제공

이광용 KBS 아나운서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기자를 응원했다가 누리꾼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이광용 아나운서는 지난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말 한 마디, 글 한 줄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아야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서 뼈저린 교훈을 얻는 하루였다”며 사과했다.

앞서 이날 대담에서 대통령과의 송현정 기자의 질문 내용과 진행 방식 등이 무례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광용 아나운서는 송 기자를 옹호하는 동료들의 댓글에 동조하며 “지지층이 (송현정 기자를) 욕한다는 글을 보니 내용이 상당히 좋은 모양이다”, “송현정 선배 만세”라고 적었다. 

이후 한 누리꾼이 ‘방송을 보지도 않고 동료라며 무조건 감싸는 건가’라며 문제를 제기하자 이광용 아나운서는 “댓글을 쓴 시점부터 끝까지 (방송을) 지켜봤다. 대화를 나눈 두 사람은 내가 누구보다 신뢰하는 선배들이라 거기에 기반해 했던 얘기”라고 해명했다.

지적이 수그러들지 않자 이광용 아나운서는 “해당 프로그램의 전반부를 제대로 보지 않은 채 섣불리 평가에 개입한 점, 또 지지자라는 표현을 일방적으로 사용해 많은 분들을 언짢게 한 점,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제 잘못”이라며 고개 숙였다.

이어 “내가 썼던 그 글로 상처받고 기분 나쁘셨을 모든 분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 잘못을 인정하지 않거나 도망가려는 의도가 아니라 제 명백한 실수가 담겼기에 해당 글은 삭제했다”면서 “비판은 두고두고 달게 받겠다. 그리고 앞으로 말을 하고 글을 쓰는 일에서 더 신중을 기하겠다. 거듭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