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설리, 이성민 호칭 논란 해명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 하기로"

설리, 이성민 호칭 논란 해명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 하기로"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5.23 09:04:45 | 수정 : 2019.05.23 09:04:43

가수 설리가 배우 이성민에 대한 호칭에 관해 해명했다.

앞서 설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SNS에 이성민과 함께한 사진을 올리며 "성민씨랑"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배우 이성민과 설리의 나이차는 26세. 이에 네티즌들은 설리가 이성민에게 무례한 것 아니냐며 '성민씨'라는 호칭을 문제삼았다.

이에 설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해명했다. 그는 배우 김의성을 거론하며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 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라면서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설리는 과거 배우 김의성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게재하며 “사랑하는 의성씨”라는 표현을 사용해 한 차례 비슷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밖에도 설리는 자신의 팬 커뮤니티 회원들이 게재한 호소문을 SNS에 함께 올린 뒤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해당 호소문에는 “설리가 대선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다”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있던 적이 있다.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