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선정적’ vs ‘캐릭터 표현’ 베리굿 조현 의상논란은 ING…소속사 “과한 해석 자제해 주길”

베리굿 조현 의상논란은 ING~

김민희 기자입력 : 2019.06.18 11:31:24 | 수정 : 2019.06.18 11:31:25

쿠키뉴스 박효상 기자

 

베리굿 조현의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에 대한 선정성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룹 베리굿의 멤버 조현은 어제(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해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했는데요.


몸에 딱 붙는 옷은 수영복을 연상시키며
가슴이 드러나는 상의와 짧은 하의로 구성됐고,
‘아리’의 특징인 고양이 귀와 꼬리는 물론 가터 벨트를 착용했습니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 의상 논란이 불거졌는데요.

어린 아이들도 볼 수 있는 상황에
노출이 과하다며 선정성 논란이 일었고,
일부 누리꾼들은 프로그램의 취지와 맞다며
“코스프레일 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ll****
예쁘기만 하구만...

tn****
약간 수영복 같기도? 뭐 근데 다들 그러고 다니는 세상에 새삼스레 또

xk****
이게 왜 논란? 아니 자기가 자기 아름다움을 뽐내는 건데ㅋㅋ 이게 논란이면 남자아이돌 상의 벗는 건 논란 아니고?

sl****
제발 어린애들도 하는 게임엔 노출 자제 좀...

se****
저거 보는 부모는 슬프고 부끄럽겠다

th****
글케 예쁘면 꼭 미래의 느그 딸들 입혀라ㅠㅠ 예쁘다매??


한편, 의상 논란에 대해
베리굿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는데요.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조현이 착용한 의상은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오롯이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 준 의상이다.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며
“의도적 노출이 아닌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
과한 해석은 자제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민희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