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농수산대학 , 전북혁신도시 중심으로 확장돼야"

송성환 의장, 송지용 부의장, 강용구·이명연 위원장 한농대 방문

신광영 기자입력 : 2019.06.24 18:12:04 | 수정 : 2019.06.24 22:45:57

전북도의회 송성환 의장과 송지용 부의장, 이명연 공공기관유치지원특위 위원장, 강용구 농산업경제위원장은 24일 한국농수산대학을 방문해 “향후 한국농수산대학 정원 증원과 캠퍼스 확장 등이 이뤄진다면 전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의장단은 이날 허태웅 한국농수산대학 총장과 신용광 교수부장 등과 만나 “정치권에서 혁신도시 추가 이전 계획이 제시된 이후 타 시도는 유치 기관을 모색하고 있는데 반해 전북은 이미 이전한 기관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쓰는 역설적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전북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1호 공약인 아시아스마트농생명 밸리 조성으로 대한민국 농·생명산업의 허브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를 조속히 실행하기 위해서는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농촌진흥청 등 농·생명 공공기관과의 협력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의장단은 특히 “농업지식기술인을 양성하는 한국농수산대학은 전북을 농·생명산업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한 전초기지”라며 “이런 상황에서 분교 운운하는 것은 대학의 경쟁력 저하와 정체성을 위협하는 것임과 동시에 전북혁신도시의 뿌리를 근본부터 흔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의장단은 그러면서 “농식품부가 추진하는 용역이 분교를 전제로 하는 것 아니냐”며 “정원 확대든 기능 및 역할 강화 등 한국농수산대학의 모든 발전방안은 전북혁신도시 내에서 이뤄져야 하며, 앞으로 불필요한 논쟁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한국농수산대학이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허태웅 총장은 “한국농수산대학에서는 분교 추진을 검토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허 총장은 “한국농수산대학은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이후 학생 정원을 40% 증원하고, 실습시설 등을 늘려왔다”며 “지원자도 늘고 있고, 농업경쟁력 강화와 농촌공동체 유지 등을 위해 정원을 더 늘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용역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 총장은 이어 “용역 결과 증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현 부지에서는 수용이 어렵기 때문에 추가 부지가 검토될 것”이라며 “이개호 장관이 밝힌대로 전북도민의 의견을 충분히 듣겠다”고 말해, 추가 부지 검토도 전북에서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전주=신광영 기자 shingy1400@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