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북도의회, 한빛원전 안전 실패 원자력위원회 때문!!!

신광영 기자입력 : 2019.06.25 16:23:04 | 수정 : 2019.06.25 16:23:05

전북도의회는 한빛원전 안전관리를 촉구했다.

전북도의회가 한빛원전 안전관리에 실패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각성을 촉구했다. 

전북도의회 한빛원전 대책 특별위원회(이하 한특위)는 25일 '원자력안전위원회 한빛 1호기 사건 특별조사 중간결과 발표'와 관련돼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특위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어봉 제어능 측정 계산이 잘못됐다는 내용을 감추고 감독자의 지시 감독 없이 무면허자인 정비원이 제어봉을 운전한 사실을 발표하는 등 사건 은폐에 급급했다"며 "한수원의 원자력 안전관리가 얼마나 소홀한지, 신뢰할 수 없는지를 알게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번 사고를 한수원의 문제로만 돌리고 관리 감독에 실패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더이상 안전에 이상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 하지 말고 완전무결한 안전 운용을 위해 지자체와 주민들에게 협조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빛원전 관련 발전소 이상상태나 비상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우선 통보대상은 발전소와 산업부, 원안위 지역사무소만 해당된다"며  "광역 및 기초단체에도 사건내용이 빠르게 설명될 수 있는 매뉴얼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방사능 방제 훈련비만 지원할 게 아니라 방사선측정장비, 구호소 시설보강 등 원전 관련 예산을 지자체에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전주=신광영 기자 shingy1400@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