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일정상회담 무산에 청와대·외교부 다른 발언?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6.25 20:03:17 | 수정 : 2019.06.25 20:03:28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 중 한일정상회담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와 외교부가 다른 발언을 내놨다.

우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지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 

때문에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은 이른바 ‘외교부 패싱’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강 장관은 이러한 지적에 외교부가 상대국 외교당국을 통해 듣는 것과 청와대의 정보 라인이 긴밀히 공유되지만, 시차가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한일정상회담 성사에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G20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이 서서 대화를 나누는 비공식적 형식으로 만날 가능성은 남아 있다. 그러나 경색된 한일관계의 반전을 기대하기는 힘들어 보인다는 것이 연합뉴스의 분석이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