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한겸 교수의 미세세상] 장난꾸러기

장난꾸러기

박효상 기자입력 : 2019.07.06 05:00:00 | 수정 : 2019.07.05 10:42:41

폐 기관지를 생리식염수로 씻어내어 원심분리 후 현미경으로 관찰함. 먼지를 탐식하고 있는 대식세포들인데 몇 개가 모여있으니 마치 장난꾸러기가 흑설탕을 퍼먹은 모습이다.

40년 가까이 병리의사로서 활동 중인 김 교수는 현미경을 통한 ‘미세(微細) 세상’에서 자신만의 시각으로 작품을 찾아내고 문학적 상상력으로 이야기를 덧씌워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독특한 작품을 만들어내고 있다.

쿠키뉴스는 김 교수의 대표작을 작가의 작품 해석과 함께 ‘쿠키인스타’를 통해 지상 전시한다.

박효상 기자 tina@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