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홍록기 "어린 시절 父 사업 실패로 부산서 여관 살이"

홍록기 "어린 시절 父 사업 실패로 부산서 여관 살이"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7.13 08:30:39 | 수정 : 2019.07.13 09:54:04


사진=방송 캡처

개그맨 홍록기가 과거 부친의 사업 실패로 여관방을 전전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선 홍록기 편이 방송됐다.

이날 홍록기는 부산역 앞에서 MC들과 오프닝을 진행하며 "79년에 아버지 사업 실패로 갑자기 부산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초등학교 4학년 때였다"며 "밤에 엄마가 짐을 싸라고 했다. 여관에서 몇 개월 살았던 기억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부산역은 저에게 부산에 오기 전까지 방학 때 놀러오는 하와이 같은 존재였다"며 "맛있는 것 먹고 바닷가 보고 그런 행복한 곳이었는데, 이후 고달픈 생활이 시작됐다"고 회상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