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맹 늑장행정에 공식 유니폼 못 입은 수영 국가대표 선수들

연맹 늑장행정에 공식 유니폼 못 입은 수영 국가대표 선수들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7.16 18:29:04 | 수정 : 2019.07.16 18:29:38

사진=연합뉴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개최국임에도 대한수영연맹의 늑장 행정으로 일반 판매용 유니폼을 입고 출전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 경기가 열린 지난 14일 광주광역시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 

한국 다이빙의 간판 우하람은 경기장에 입장할 때 영문 국가명 ‘KOREA’가 들어가야 할 자리에 은색 테이프를 붙인 유니폼 상의를 입었다. 우하람의 유니폼에서 테이프로 가린 것은 제조사 로고였다.

다른 국가 선수들은 고국의 영문 이름이 유니폼을 입고 있었지만 한국 선수들은 그러지 못했다. 

대한수영연맹의 늑장 행정에서 비롯된 일이었다. 연맹은 지난해 말로 A사와 용품 후원 계약이 끝난 뒤 새 후원사를 찾아왔다.

하지만 연맹은 대회 개최가 얼마 남았음에도 제대로 후보 업체들을 선정하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대회 개막 2주도 남지 않았던 지난 1일 A사와 재계약을 했다.  

이미 6개월 전 연맹과 후원 계약이 끝난 A사가 국가명이 새겨진 국가대표용 유니폼을 준비하고 있지 않았다. 연맹은 급하게 일반인들에게 판매되는 A사 의류를 구해 선수단에게 지급했으나 광고 규정에 부합하지 않은 판정을 받았다. 결국 우하람은 테이프로 유니폼에 적힌 A사 로고를 가린 채 나왔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연맹은 부랴부랴 로고 자리에 천을 덧대고 그 위에 ‘KOREA’를 새긴 유니폼을 15일 선수단에 지급했다.

연맹 관계자는 “새 용품 업체와 계약하려 했다가 무산되고 다시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차질이 빚어져 생긴 일이다”고 해명했다.

개최국임에도 일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망신만 남긴 수영연맹이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