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준영 "母 이혜정 영향으로 4살부터 깻잎장아찌 담가"

고준영 "母 이혜정 영향으로 4살부터 깻잎장아찌 담가"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9.16 09:01:32 | 수정 : 2019.09.16 09:30:24

사진=방송 캡처

요리연구가 이혜정과 딸 고준영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요리에 대해 언급했다.

이혜정은 1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고준영에 대해 "차가운 아빠를 닮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딸 성격이 너무 낭창해서 속이 뒤집혔다"며 "그런데 이제는 나보다 더 목소리가 커서 자제시키려 한다"고 밝혔다.

고준영은 "어렸을 때 워낙 집에 손님들이 많이 왔다. 그래서 4살 때부터 깻잎 장아찌를 담가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전에 엄마가 요리할 때 손이 너무 커서 한마디 했는데 이제는 나도 요리를 한솥 하더라"라며 "혼자 살면서 찌개를 너무 많이 끓여 주변에 나눠줄 정도"라고 설명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