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JTBC, ‘슈가맨2’ 음원수익 편취 시도…멜로망스 10억 피해”

“JTBC, ‘슈가맨2’ 음원수익 편취 시도…멜로망스 10억 피해”

이은호 기자입력 : 2019.09.19 15:15:52 | 수정 : 2019.09.19 15:15:54

사진=JTBC 제공

JTBC가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에 출연한 음악인의 음원 제작비와 음원 수익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뮤지션과 음원제작사 등으로 구성된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이하 음악연대)은 19일 서울 수색로 서울음악창작지원센터 리허설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음악연대에 따르면 JTBC는 음원 수익 정산을 요구하는 레이블에게 당초 맺은 ‘방송 가창 및 음원 계약서’에 없는 내용을 근거로 정산을 거부했다. 레이블 측이 이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 별도로 조처하겠다고 하자, JTBC 측은 처음과는 다른 내용의 계약서를 보내왔다. 

레이블 측은 ▲ 일방적인 계약 위반으로 피해를 입었으나 오히려 기존에 없던 유통사로의 음원정산이 생긴 점, ▲ 유통사와 JTBC간의 투자금 상환내용이 삽입돼 정산 제작비가 늘어난 점, ▲ 제작지 지급도 없는 상태에서 해당 음원의 마스터 권리를 여전히 주장하고 있는 점 등을 이유로 JTBC가 제안한 계약서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음악연대는 “피해를 본 뮤지션의 음원은 발매 당시 음원 사이트 월간 차트 1위를 기록할 만큼 큰 성공을 거두며 현재까지 1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한 히트곡”이라며 “그러나 JTBC는 당초 계약과 다른 내용을 주장하며 1년이 넘도록 수익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사진=민트페이퍼 제공

언급된 피해 뮤지션은 남성 듀오 멜로망스로 알려졌다. 멜로망스는 지난해 ‘슈가맨2’에서 가수 김상민의 ‘유’(You)를 재해석해 불러 인기를 누렸다. 음악연대는 ‘슈가맨2’ 외에 JTBC의 다른 프로그램인 ‘싱포유’ 역시 출연자에게 출연료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제작비와 음원 수익에 대한 정산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종휘 변호사는 “우월한 지위를 가진 JTBC가 이러한 행위를 하는 것은 불공정 행위 유형에 해당한다고 본다”며 “오늘 중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