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첫 고발인 조사

민수미 기자입력 : 2019.11.08 16:03:26 | 수정 : 2019.11.08 16:05:06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첫 고발인 조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8일 오후 대표 고발인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고발 이후 54일 만에 처음으로 진행됐다.

이날 안 소장은 고발인 조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마지못해 수사에 착수한 느낌이 든다”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언론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 및 사립학교개혁과비리추방을위한국민운동본부 등은 지난 9월 나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뇌물수수 및 사후수뢰, 업무방해, 직권남용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지난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이듬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제1저자’로 등재됐다. 

이와 관련해 김씨가 서울대 교수의 부당한 도움을 받아 2014년 서울대에서 연구한 결과물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열린 학술대회 때 의공학 포스터의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이를 실적 삼아 예일대에 부정 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민단체들은 또 나 원내대표의 딸 또한 2011년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해 입학하는 과정 등에서 공정한 입시·학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고발했다. 

이같은 의혹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정치적 의도에서 조작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