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수 “공항 유치 본래 뜻과 다르게 전달… 가슴 아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