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 '가슴이 먹먹해지는 순간'

/ 기사승인 : 2017-03-24 16:55:27
- + 인쇄


[쿠키뉴스=박태현 기자] 24일 오후 전남 진도군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수면 위 13m까지 올라온 세월호가 2척의 잭킹바지선에 와이어로 묶여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을 기다리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후 4시께 3㎞ 떨어진 곳에서 대기 중인 반잠수식 선박으로 본격 이동한다고 밝혔다.

pth@kukinews.com 사진=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