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날씨] 태풍 크로사 북상…늦은 오후부터 비

최태욱 / 기사승인 : 2019-08-14 05:00:00
+ 인쇄

14일 대구·경북은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영향을 받아 구름이 많다가 흐려져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비가 오겠다.

경북 동해안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아침 기온은 23~27도, 낮 기온은 29~34도로 평년보다 2~3도 가량 높겠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경북 대부분에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무덥겠고, 밤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아 불쾌지수가 높겠다.

그러나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비교적 선선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봉화 23도, 군위·청송 24도, 경산·고령·구미·경주·성주·의성·울진·안동 25도, 대구·영천·울릉·포항 26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울릉·울진·포항 29도, 경주 30도, 경산·청송 31도, 고령·군위·성주·안동 33도, 대구·구미·영천·의성·봉화가 34도까지 오르겠다.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면서 14일 낮부터 남해 동부 먼 바다를 시작으로 밤에는 동해 남부 전해상에 점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2~6m로 매우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또 동해안에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수욕장과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된다.

대구=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