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민생․경제대책본부 회의 개최

강종효 / 기사승인 : 2020-04-01 18:19:25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1일 김경수 도지사와 관련 실국장, 유관기관 및 단체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경남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이후의 경남 경제상황 분석결과와 코로나19 사태 완화 이후 경기 회복 전망을 보고하고, 한국은행 경남본부에서는 1분기 지역경제 모니터링 결과와 경남지역 소비자심리지수((95.2→79.3) 및 기업경기실사지수(69→56) 동향 등을 분석해 발표했다.

분야별 점검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남의 민생경제는 도소매업을 비롯한 소비자 서비스 산업이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대외활동 회피 등 수요절벽 효과로 보인다.

고용분야의 경우 전월 대비 구인·구직자 수, 취업자 수 등 전 지표에 걸쳐 악화됐고, 실업급여와 고용안정지원금 수급자는 크게 증가했다.

경남의 고용시장이 코로나19로 인해 상당히 위축됐음을 알 수 있다.

산업분야는 3월까지 제조업(자동차, 조선해양플랜트, 기계 및 소재부품장비) 생산 차질은 크지 않지만 코로나19 위기가 장기화될 경우 수출 실적 악화와 매출 감소 등으로 자금 확보와 고용 유지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예측됐다.

이 외에도 건설 발주 감소와 민간주택 분양 및 착공 연기 등으로 하반기 이후 건설공사 물량 감소, 각급 학교 개학 연기 및 급식 중단에 따른 농·수·축산분야 피해, 대중교통 이용객 감소에 따른 감차 운행 등 여러 분야의 피해 및 손실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다양한 의견도 수렴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 지정으로 인한 영업 손실, 노인요양시설 방역조치 등 보건복지 분야 서비스업 전반에 걸친 손실에 대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대책본부는 정부와 지자체가 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고용 유지를 지원해야 하며, 민간소비 증진을 위한 대책 시행, 가계 및 자영업자의 채무 부담 완화를 위해 코로나19 피해 가계 및 자영업자에 대한 직접지원 확대도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김경수 지사는 "코로나19 위기 전과 후의 우리 사회는 경제·사회 모든 분야에서 큰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맞서 싸우는 눈앞의 문제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닥쳐올 미래 상황을 예측하고 대비하는 것도 똑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남도는 경상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 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분야별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시군의 의견도 적극 수렴해 민생경제 상황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