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정오 형제 피의자 신분 소환

정진용 / 기사승인 : 2020-06-30 12:05:50
- + 인쇄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그의 동생 박정오 큰샘 대표를 소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20분부터 이 두사람을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단체 활동자금 확보 방식에 대해서도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앞서 지난 26일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또 탈북단체들이 대북 전단과 쌀을 보낸 경기도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과 인천시 강화군 등 접경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현장 참고인 조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한 조사 내용과 압수물 분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추가 소환 및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