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장 회의 법무부 전달…추미애, 윤석열 입장 기다리는 듯

정진용 / 기사승인 : 2020-07-07 12:51:39
- + 인쇄

사진=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대검찰청이 검사장 회의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은 6일 윤 총장에게 검사장 회의 발언 등을 보고한 뒤 법무부에도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 추 장관의 무반응은 검사장 회의가 아닌 윤석열 검찰총장의 입장 표명에 의미를 부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대검은 전날 △검찰총장은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를 중단함이 상당하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독립적인 특임 검사 도입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 중 검찰총장 지휘감독 배제 부분은 사실상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이므로 위법 또는 부당하다는 게 검사장들의 대다수 의견 내지 공통된 의견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검사장들은 이번 사안이 윤 총장 거취와 연계될 사안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은 검사장 회의 결과를 보고받고 전직 검찰총장 등 법조계 원로의 의견도 들으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에 대한 최종 입장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라며 지휘권을 발동했다. 추 장관은 해당 사건 수사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찰청을 비롯한 상급자 지휘를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진행하라고도 지시했다.

검언유착 논란은 채널A 기자가 올해 초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 전 검사장과 공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한 의혹을 받으면서 불거졌다.

사건에 연루된 한 전 검사장이 윤 총장의 최측근이라는 사실 때문에 윤 총장의 전문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전문수사자문단 관련 절차를 중단해달라”고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고 이를 대검이 거부해 갈등을 빚었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