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빅히트 공모 예상 경쟁률 1100대 1 돌파…엔터 3사 시총 넘나

지영의 / 기사승인 : 2020-09-28 14:05:37
- + 인쇄

▲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기관수요예측 경쟁률이 1100대 1을 넘었다. 공모가는 희망 밴드 최상단인 13만5000원이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4~25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빅히트 공모가 산정을 위한 수요예측에 1400여개의 국내외 기관이 참여, 1100대 1 수준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관 투자자들의 99% 이상이 공모가 밴드 상단 이상의 가격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상단 공모가인 13만5000원을 기준으로 한 빅히트의 시가총액은 4조8000억원 수준이다. 국내 엔터테인먼트 3사로 꼽히는 JYP엔터테인먼트(1조2318억 원), YG엔터테인먼트(9359억 원), SM(7891억 원) 보다 많은 수준이다.

빅히트의 이번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경쟁률은 올해 IPO 대어였던 SK바이오팜(835.66대 1)을 넘어서는 기록이다. 지난 6월 SK바이오팜 수요예측 경쟁률은 835.66대 1이었다.

빅히트는 내달 5~6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거쳐 같은 달 15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다. 공동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를 맡았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