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접대는 사실무근”… 국민의힘 윤갑근, 김진애 상대로 1억 청구소송

김희란 / 기사승인 : 2020-10-20 16:26:30
- + 인쇄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희란 인턴기자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전 대구고검장)이 그가 “룸살롱에 갔다”고 밝힌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윤 위원장은 20일 김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명백한 허위사실을 퍼뜨렸다며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앞서 김 의원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 윤 위원장, 이성범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의 사진을 보여주며 “이성범과 윤갑근은 김봉현(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룸살롱에서 접대했다는 3명의 검사 중에 2명”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윤갑근 위원장에 대해선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확인해준 사안”이라며 “황교안 대표가 영입했고 실제로 변호사로 여러 업무를 맡았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해당 발언을 하자마자 윤 위원장은 즉각 “김봉현을 모르고 언급된 검사나 누구와도 룸살롱에 간 적이 없다”며 “김 의원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말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 전 회장 측도 당시 술접대한 사람은 윤 위원장과 이 부부장검사가 아니라고 밝혔다고 전해졌다.

heeran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