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싫다는 상대방에 임신 강요는 성폭력"

민수미 / 기사승인 : 2020-11-28 17:34:23
- + 인쇄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싫다고 하는 상대방에게 아기를 가지자고 말하는 건 성폭력이다”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자발적 비혼모를 결심하게 된 과정을 공개했다.

사유리는 27일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통해 “41살 때 생리가 제대로 안 나왔다. 산부인과에 갔더니 제 자궁 나이가 이미 48살이라더라. 곧 생리가 끝난다고 했다”며 “눈앞이 깜깜해졌다. 아기를 못 낳는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당장 누굴 만나서 좋아하지 않는데도 시험관을 해야 하나, 아이 갖는 걸 포기해야 하나 고민했다”면서 “그렇다고 당장 남자를 만나는 게 힘들었다. 제 성격상 두려웠다. 그래도 아기를 갖고 싶어서 정자은행에 연락해서 싱글 마마가 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지만 서로 생각하는 미래가 달랐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사랑했던 사람과 몇 년 동안 사귐과 이별을 반복했다”며 “나는 빨리 결혼해서 아기를 갖고 싶었지만 남자는 싫다, 하지마라 그런 게 반복되니까 슬펐고 미안했다”고 했다.

사유리는 “우리 엄마가 아기를 갖고 싶지 않거나, 결혼하기 싫다는 남자에게 아기를 가지자고 몇 번이나 말하는 건 성폭력이라고 했다”면서 “슬펐고 화났는데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사유리는 또 “엄마에게 임신 사실을 가장 먼저 알리고 아빠에게는 5개월 때 알렸다”면서 “엄마가 아빠에게 장문의 편지를 썼다. 그런데 아빠가 아무런 반응도 없어서 엄마가 따졌더니 아빠가 ‘상관없다. 사유리만 죽지 않으면 신경 안 쓴다. 사유리가 행복하면 신경 안 쓴다’고 말해 고마웠다”고 전했다.

비난받을 수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비난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라고 밝혔다. 다만 “한국에서 낙태 수술을 하는 게 여자의 권리라고 화제가 됐다. 아기를 낳는 것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유리는 기증받은 정자로 시험관시술을 통해 임신, 지난 4일 일본에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