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별대출금 잔액 1366조...증가세 주춤

김태구 / 기사승인 : 2020-12-02 18:23:37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산업 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말 예금취급기관의 산업별대출금 잔액은 1366조원으로 3개월 전보다 37조8000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분기(69조1000억원원)에 비해 증가폭이 축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역대 최대 폭으로 불어나던 자영업자와 기업의 대출 증가세가 3분기 들어 주춤해졌다.

산업별로는 특히 서비스업이 2분기에 47조2000억원서 3분기 28조9000억원으로 축소폭이 컸다.

제조업도 대출 증가폭이 2분기 17조2000억원에서 3분기 5조8000억원으로 줄었다. 쪼그라들었다. 

용도별로는 운전자금 대출 증가 폭이 2분기 52조1000억원에서 3분기 24조4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업권별로도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이 각각 45조원과 24조1000억원에서 20조4억원, 17조3000억원으로 증가폭이 모두 줄었다.

ktae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