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후진국형 자원순환 체계 변경 이해관계자와 대화·설득 차분히 진행”

이현준 / 기사승인 : 2020-12-04 15:18:42
+ 인쇄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4일 비대면 영상회의로 열린 실·국장회의에서 “자원순환 대전환 정책은 현세대의 흔적을 최소화하는 선진국에서 검증된 자원순환 체계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군수·구청장, 지역 정치인들께서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우리 지역과 미래세대를 위한 대화와 논의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박 시장은 “후진국형 자원순환 체계를 바꾸는 과정에서 이해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설득하면서 차분히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남동·미추홀·연수구청장들께서 연수구 자원순환센터 공동이용에 대한 제안을 해주셨다”며 “대안의 실현가능성과 주민 수용성, 인천시의 환경정책과의 정합성 등을 함께 검토하기 위한 고위급과 실무급 협의 프로세스를 조속히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친환경 자원순환 정책을 추진해가는 과정에 시민들의 동참은 필수”라며 “공직에서부터 바로 알고 실천해야 시민들께 시의 정책에 대한 취지, 실천방법 등을 제대로 알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른 방역 대응에 온 힘을 모아달라”며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고위험 시설인 PC방, 코인노래방 등에 몰릴 것을 우려된다며 점검체계를 강화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세를 잠재우기 위해 시민들께 연말모임 자제를 당부한다”면서 “특히 공직사회는 연말모임과 회식 등 모임을 전면 금지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공직사회가 모범을 보여 달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기부금품 모집이 작년에 비해 많이 줄었다고 한다. 우리 공직사회가 이런 간극을 메워주는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며 “실국장님들이 앞서 사회복지시설을 방문·지원해주시고 전통시장 소비 등 실국별로 나눔 활동을 기획해서 실천해 달라”고 말했다.

이 밖에 이날 회의에서는 겨울철 안전 및 시민 안전분야 점검 철저, 취약계층 위한 복지체계 구축 및 지원 강화, 교통서비스 제고 노력 강화, 2021년 실·국별 업무계획 토론회 조기 실시 등이 논의됐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