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의창구 동읍·북면 투기과열지구 지정 재검토 요청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1-15 15:35:27
+ 인쇄

동읍·북면 투기과열지구 해제 건의 국토부 방문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5일 경상남도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의창구 동읍·북면지역의 투기과열지구 해제를 건의했다.

창원지역 부동산은 지난해 의창구·성산구 지역의 신축아파트 및 재건축 대상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급격히 상승하는 이상 현상을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주택가격 등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의창구·성산구 공동주택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급등 중이며, 외지인 매수 비중 증가 등 전반적 과열 양상에 따라 지난 12월 18일 의창구(대산면 제외)는 투기과열지구로, 성산구는 조정대상지역으로 각각 지정했다.

창원시는 당초 국토부의 조정대상지역 및 투기과열지구 지정의견에 대해 동읍․북면․대산면을 제외한 의창구 동(洞) 지역만 국한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건의했으나 국토교통부는 의창구를 조정대상지역 정량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점을 들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면서 동읍과 북면을 함께 지정했다.

동읍․북면 지역의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대해 창원시는 ▲동읍․북면이 의창구 아파트 평균가격보다 매우 낮음 ▲아파트 가격이 동읍은 전반적인 하락, 북면은 분양가격 현상 유지 ▲의창구 아파트 거래량 대비 동읍․북면의 비중이 낮음 ▲창원시 외곽의 지리 여건 및 도시 인프라 미비로 미분양 발생지역인 점 등 지역 현황과 실정을 국토교통부 담당부서를 방문해 직접 설명하면서 투기과열지구 해제를 적극 건의했다.

최재안 창원시 주택정책과장은 "동읍․북면 주민들의 바람과 지역 실정을 고려해 투기과열지구 해제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