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사태 충격, 지난해 신규설정 60.6% 급감

지영의 / 기사승인 : 2021-01-18 12:07:09
- + 인쇄

▲ 사진= 지영의 기자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지난해 사모펀드 부실 사태가 잇따라 터지면서 신규 사모펀드 설정이 60.6% 급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사모펀드 신규 설정 규모가 58조6326억원으로 지난 2019년(102조1440억원)대비 42.6%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규 설정 사모펀드 수도 2535개로 전년 대비 60.6% 급감했다.

사모펀드의 신규 설정 펀드의 수와 금액은 지난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여왔다. 지난해에 잇따라 발생한 사모펀드 부실 사태 충격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반면 공모펀드 신규 설정액은 전년 대비 22.5% 늘어난 8조7694억원으로 집계됐다. 펀드 수는 53.4% 증가한 1253개였다.

지난해 지급된 펀드 이익배당금은 22조2634억원으로 전년(19조1430억원)보다 16.3% 늘었다. 이중 공모펀드가 2조9496억원, 사모펀드가 19조3138억원을 지급해 각각 전년 대비 12.8%, 16.9% 늘었다.

배당금을 지급한 펀드 수는 공모펀드 2155개, 사모펀드 1만4478개로 전년보다 각각 10.2%, 11.2% 늘었다.

펀드 유형별로 보면 공모펀드의 경우 머니마켓펀드(MMF)의 이익배당금이 1조418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사모펀드는 '부동산 및 특별자산' 펀드가 9조693억원으로 가장 지급 규모가 컸다.

지난해 이익배당금 중 펀드에 재투자된 금액은 전체 배당금의 45.3% 규모인 10조766억원이었다. 재투자 금액은 공모펀드가 2조4102억원, 사모펀드가 7조6664억원으로 재투자율은 각각 81.7%, 39.7%에 달했다.

ysyu1015@kukinews.com